“35년 주조업 외길… 경쟁력 확보위해 뿌리산업 지원-육성 정책 절실”

태현지 기자 입력 2021-01-28 03:00수정 2021-01-28 08: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원산업㈜
경북 고령군에 위치한 해원산업㈜ 본사 전경.
흔히 주조, 금형, 용접, 소성가공, 표면처리, 열처리 등 6개 기술 분야를 일컫는 뿌리산업은 한국 초기 경제 부흥기의 주역으로 꼽힌다. 국내 산업 경쟁력이 비약적으로 높아질 수 있었던 것도 이와 같은 높은 제조 기초분야의 기술력 덕분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대형 장치 산업분야에서 빛나는 성취를 거둘 수 있었던 것도 뿌리산업을 기반으로 차근차근 성장해 나간 결과이다.

그러나 오늘날 뿌리산업을 바라보는 인식 수준은 그다지 높지 않아 업계 종사자들은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다. 힘들고, 더럽고, 위험하다는 뜻의 3D 업종으로 여겨지며 사회적인 평가 또한 박하다. 이에 대해 35년간 자동차, 산업기계, 건설 관련 부품·주물 산업에 종사해온 해원산업㈜ 남원식 회장은 “뿌리산업은 각종 규제 외에도 경기 악화라는 대형 악재로 크게 휘청이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뿌리산업 역시 전 세계적으로 경기 악화를 불러일으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남 회장 역시 “해외 바이어를 만날 수 없어 해외 수출 통로가 막혔고 매출 신장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해원산업은 베트남 등으로 해외 활로 개척을 통해 사업을 늘려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하이퐁에 위치한 해원비나 주물공장 조감도.
해원산업은 현재 인건비가 다른 공법에 비해 높아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어 로봇 등 자동화 기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해외 진출도 적극 모색하고 있다. 2018년 베트남 현지에 땅을 확보하고 지난해 3월 공장 준공 및 생산을 시작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침체로 우려가 크다.

해원산업은 기술력을 통해서 돌파구를 찾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회사는 셸몰딩에 의한 주조공법을 이용하고 있다. 해원산업이 사용하는 적충식 셸몰드 주형법은 일종의 정밀주조법으로 3kg 이하 작은 치수의 주물에 큰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주물표면 조도가 다른 사형주조에 비해 우수할 뿐 아니라 치수 정밀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고품질의 주조 소재를 생산하며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주요기사
한편 남 회장은 “인건비 상승 어려움 등을 호소하며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최근 차량 산업도 전기차 분야로 이동하면서 주물 비중이 낮아져 타격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노동법과 환경 관련 규제에 대한 적용을 완화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기업과 주물 산업이 같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인건비가 저렴한 동남아권에 동반 진출 또는 국내 공단 마련 등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인건비 비중이 판매가의 30% 이상이라면 자동화 설비를 투자해 인건비 비중을 줄이든지 인건비가 싼 동남아에 진출해 경쟁력을 갖춰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외국인 근로자 관련 제도 개선에 대한 의견도 냈다. 남 회장은 “국내 주물공장에서 근무하는 동남아 외국인의 비율은 50%가 넘는다”며 “이 중 합법적인 근로자가 얼마나 되는지 냉철한 분석이 필요하며 외국인 근로자들에 대한 제도 개선이 절실하다”고 했다. 외국인 근로자들은 산업연수생제도 및 자격증 제도를 통해 내국인 근로자들과 차별성을 두는 편이 나을 것이라는 생각도 밝혔다.

태현지 기자 nadi11@donga.com

“글로벌 경쟁력 확보해 100년 기업에 도전”


남원식 회장 인터뷰


남원식 회장(사진)은 2017년 해원산업 설립 30주년을 맞이한 자리에서 “30년 기반 위에서 100년 기업에 도전하자”는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남 회장은 “사업 다각화로 매출을 늘리고 유능한 인재를 새로 채용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경쟁을 갖춘 회사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 시작으로 베트남 하이퐁에 해원비나 주물공장을 설립해 가동 중이며 코로나19 사태가 조금 진정되면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남 회장은 새로운 판로를 확보하고 사업다각화를 추진해 21세기 주조업계의 품질을 선도하는 미래형 기업으로 자리 매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기업 경영에 집중할 수 있는 사회적, 정책적 규범들의 재정비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밝혔다. 남 회장은 “최근 중대재해법 등은 기업인을 위축시키는 법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증되지 않은 근로자의 중병이 산재로 인증되는 것은 근로자나 유족에게 다행스러운 일이나 과도한 위자료 청구가 당연시 되면 해당 기업은 이중고를 겪게 될 것”이라며 현장의 목소리도 전했다.
#중소벤처기업#기업#산업#해원산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