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진-이위종 열사 부자 기념표석 집터로 알려진 서울중앙우체국 설치

이청아 기자 입력 2021-01-27 03:00수정 2021-01-27 0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가 “독립유공자 이범진, 이위종 열사 부자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이범진 열사의 집터로 알려진 지금의 서울중앙우체국 자리에 기념표석(사진)을 설치했다”고 26일 밝혔다.

대한제국 외교관이었던 이범진 열사는 1905년 을사늑약 이후 러시아에서 독립운동을 하다 한일강제병합에 항거해 자결했다. 아들인 이위종 열사도 헤이그 만국평화회의 특사로 파견됐으며 무장독립투쟁을 했다. 두 사람은 각각 건국훈장 애국장, 건국훈장 대통령장까지 받았지만 러시아에서 순국해 지금까지 국내에는 기념비가 없었다.

시는 이범진 열사의 순국 110주년인 26일 서울중앙우체국 광장에서 유족들과 함께 표석 제막식과 추모식을 가졌다. 권순기 서울시 역사문화재과장은 “국내에는 많이 알려지지 않은, 멀리 타국에서 항일독립운동을 하다가 순국하신 독립투사들을 기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주요기사

#이범진#열사#기념표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