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바이든 취임식 안가”…결국 부통령 펜스가 참석

뉴스1 입력 2021-01-10 10:18수정 2021-01-10 10: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트위터 영상 갈무리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오는 20일 열리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한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 불참 의사를 밝힌 데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나는 오는 20일 대통령 취임식에 가지 않을 것이다”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이에 따라 펜스 부통령이 차기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게 된다.

주요기사
현직 대통령이 후임자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는 건 1869년 제17대 존슨 대통령의 불참 이후 152년만의 일이다.

전통적으로 퇴임하는 대통령은 후임자와 같은 차량을 타고 취임식이 열리는 연방의회 의사당으로 이동한다. 그러나 트럼프의 불참으로 평화로운 정권 이행을 상징하는 이 전통도 깨지게 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