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드루 김 “北, 종전선언 열정 식었다”

신규진 기자 입력 2020-12-02 03:00수정 2020-12-02 03: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앤드루 김 ‘한미동맹 콘퍼런스’서 文정부 구상에 부정적 견해 밝혀 앤드루 김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이 1일 “북한이 (과거) 종전선언에 긍정적 제스처를 보였지만 열정이 좀 식었다”며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종전선언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2018년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등 북-미 비핵화 협상에 관여했던 그는 이날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동맹 평화 콘퍼런스’에 화상으로 참여해 “지금 시점에서 북한이 예전처럼 적극적으로 종전선언을 하고 싶어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7년부터 2년여 동안 북한과 비핵화와 종전선언 등 여러 사안을 직접 협상했던 상황을 설명하면서 “종전선언과 관련해 주한미군 주둔, 유엔군사령부 유지 등 여러 가지 토론할 문제가 있다”고 했다. 이어 “이 문제들이 해결되기 전에 종전선언을 성급하게 추진하면 생각하지 못한 방향으로 결과가 흐를 수 있다”며 “종전선언은 북한의 상세한 비핵화 계획이 나와야 얘기해볼 수 있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구체적인 북핵 폐기 로드맵을 내놓아야 종전선언도 고려해볼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종전선언을 비핵화의 입구로 삼을 수 있다는 우리 정부의 구상과 배치된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주요기사

#北#종전선언#열정#앤드루 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