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넘어오는 중국발 미세먼지, 올 2월 쏘아올린 ‘천리안’에 딱 찍혀

사지원 기자 입력 2020-11-19 03:00수정 2020-11-19 03: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지궤도 위성’ 천리안 2B호
아시아 지역 대기질 자료 공개
지난달 20일 환경위성 천리안2B호가 관측한 한반도 주변의 대기 질 상태. 붉은색으로 나타난 것이 중국의 황사와 고농도 미세먼지다. 이번 관측에서 중국 내 미세먼지가 한반도로 유입되는 현상이 포착됐다. 환경부 제공
중국발 미세먼지가 우리나라 주변으로 유입되는 위성 관측 영상이 처음 공개됐다.

환경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는 18일 천리안2B호가 포착한 아시아 지역의 대기질 자료를 공개했다. 천리안2B호는 세계 최초로 대기환경을 관측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정지궤도 위성으로, 2월 발사해 시범 운행 중이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지난달 20일 중국에서 생긴 황사와 고농도 미세먼지가 한반도 주변으로 넘어오는 모습이 시간대별로 담겨 있다. 30분 간격의 캡처 사진 4장을 비교해보면 중국에 있는 고농도의 초미세먼지와 황사가 시간이 지날수록 한반도에 가까워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실제로 이날 수도권과 충청, 전북 등 전국 대부분 지역의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나쁨’이었다.

주요기사
이 밖에도 이산화질소(NO2), 오존(O3) 등 다양한 대기오염물질이 시간대별로 발생하거나 이동하는 현황도 영상 기록에 남아 있다. 환경부는 천리안2B 위성을 이용해 한반도 주변 대기오염물질의 국가 간 이동을 밝히고, 관측 자료들을 아시아 국가들과 공유해 공동 연구를 할 방침이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중국발 미세먼지#천리안 위성 관측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