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가계대출 역대 최대 폭증…집·주식 빚투에 전세도 ‘영끌’

뉴시스 입력 2020-09-09 12:06수정 2020-09-09 12: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은행 가계대출 948.2조, 한달새 11.7조↑
2004년 통계 집계 후 역대 최대 폭증
8월 은행 가계대출이 11조7000억원 늘어나 역대 최대 규모의 폭증세를 나타냈다. 부동산·주식을 사기 위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돈 마련)’, ‘빚투(빚내서 투자)’ 광풍에 전셋값 상승에 따른 전세자금 대출 수요까지 더해져 가계대출 증가폭이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된 것이다.

한국은행의 9일 발표한 ‘2020년 8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8월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948조2000억원으로 한 달 새 11조7000억원 급증했다.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4년 이후 사상 최대 증가 규모다. 월중 증가액이 10조원을 뛰어넘은 것도 역대 처음 있는 일이다.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가 무색할 만큼 주택담보대출은 물론 신용대출까지 고공행진한 영향이다.

특히 은행 신용대출과 마이너스 통장 등 기타대출은 251조3000억원으로 전월대비 5조7000억원 늘어 2004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정부의 강력한 주택담보대출 규제로 부동산 투자 수요가 신용대출로 옮겨간 ‘풍선효과’가 나타난데다, 빚 내 주식을 사려는 행렬이 끊임없이 이어진 영향이다. 윤옥자 한은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과장은 “주택매매와 전세, 수도권 분양 입주 자금 수요가 신용대출로 이어진 부분이 있고, 주식 투자와 공모주 청약 관련 증거금 납임금 수요가 몰리면서 기타대출이 큰 폭 늘어났다”며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 효과가 소멸되면서 생활자금 수요가 확대된 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주택담보대출은 전월대비 6조1000억원 증가해 한 달 전(4조원)보다 증가폭이 확대됐다. 주택 매매거래가 지속되면서 관련 자금 수요가 늘어난 가운데, 전셋값 상승에 전세자금 마련을 위한 대출 수요까지 가세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주택담보대출 중 전세자금대출 증가액은 3조4000억원으로 한 달 전(2조7000억원)보다 대폭 뛰었다. 정부의 규제로 전세매물 잠김 현상이 심화되면서 전셋값은 지속 상승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0.09% 올라 지난해 7월 첫째 주 이후 62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주요기사
윤 과장은 “추석을 앞두고 9월말 상여금 지급 등으로 다음달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소 둔화될 여지는 있지만 주택, 주식, 생활자금 수요가 맞물려 가계대출에 영향을 주고 있는 만큼 증가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기업대출은 증가세가 축소됐다. 대기업 대출은 178조3000억원으로 전월대비 1000억원 감소했다. 기업들의 운전자금과 유동성 확보 수요가 줄어든 영향이다. 다만 중소기업 대출은 중소법인과 개인 사업자의 대출 수요가 이어지면서 전월(6조4000억원)과 비슷한 수준인 6조1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