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윤미향 진퇴논란 부적절…작은 잘못으로 내친다면 손실”

뉴스1 입력 2020-05-20 15:33수정 2020-05-20 15: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계기로 안성쉼터, 회계부실 등 여러 의혹이 불거져 나와 곤란을 겪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 © News1
더불어민주당이 ‘뜨거운 감자’로 등장한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 문제를 심각하게 접근하고 있는 가운데 김두관 의원은 “당이 윤 당선인의 진퇴여부를 다룬다면 섣부른 일이 될 것이다”며 “다소 잘못이 있다고 해서 세계적인 인권평화 운동가를 내친다면 우리 모두에게 커다란 손실이 될 것이다”고 윤 당선인에 대한 지지입장을 유지했다.

김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은 차분히 사실을 확인할 때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지금 정의기억연대가 맡긴 외부회계감사와 행정안전부의 감사가 진행되고 있고, 검찰도 수사를 한다”면서 “제대로 된 근거는 제시하지 못하고 의혹 수준의 보도만 내 놓는 언론보도만 가지고 윤미향 당선인의 진퇴를 논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윤 당선인에게 진퇴여부를 압박하는 것은 “잘못하면 위안부 사죄와 배상요구를 무력화시킬 목적을 가진 세력에게 날개를 달아줄 수 있다”며 “모두 숨고르기를 할 때가 됐다”고 반걸음 뒤로 물러서 지켜보자고 제안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윤 당선인에 대한 조치를 요구하는 당내 일부 목소리를 향해 “조금 섣부르다”며 “드러나는 크고 작은 잘잘못에 대해서는 거기 합당한 조치가 취해지겠지만, 아직은 어떤 명백한 불법도 확인된 바가 없다”라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무조건 지키자는 게 아니라 잘못이 있고 문제가 확인되면 그 때 차분하게 따지면 되는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국내 언론의 이런 보도와 반응이 일본 극우 유튜버들에게는 너무 반가운 소식이란 점이 가슴 아프다”면서 “일본 극우 유튜브 방송에서는 연일 재밌는 장난감 다루듯이 이 사태를 중계하고 있어 이게 이 사태의 목적이었나 하는 의심까지 들 정도다”고 일본 극우 좋은 일만 시켜주는 듯하다고 꼬집었다.

따라서 “보수언론과 미통당도 자제해야 하며 문제제기 수준을 넘어 실제 벌어진 일 이상으로 과도한 비난을 하거나,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사실인양 보도한다면 다른 의도를 가졌다는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윤미향이 아니라 그 누구라도 자신의 잘못 보다 훨씬 더 가혹하게 비난받을 이유는 없습니다”며 “시민사회단체가 변화해야 하듯 언론도 시대의 변화에 맞게 변화해야 한다”고 일부 언론이 마녀사냥식 보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이날 “민주당 의원들 중에는 윤 당선인을 옹호하는 이는 많지만 정작 위안부 할머니 옹호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지금이라도 잘못을 바로 잡아라”고 요구했다.

전날엔 김두관 의원 등을 향해 “민주당의 (윤미향) 호위무사들은 윤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 의혹에 대한 정당한 비판을 친일파의 공세로 매도하는 색깔론 끝내고 사과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