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나도 로또 아파트’…서울 청약통장 가입자 급증

뉴시스 입력 2020-05-16 08:28수정 2020-05-16 0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월 가입자 2만3200명 증가…올해 들어 최대폭
서울 '로또 분양' 기대감에 청약 인기 높아진 영향
6~7월 서울에서 상한제 피한 막차 분양 쏟아질듯
‘로또 아파트’ 분양에 대한 기대감으로 서울 청약통장 가입자가 급증하고 있다.

16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기준 서울 지역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수는 597만1446명으로, 3월 말 594만8234명 대비 2만3212명 늘어났다.

이는 지난달 가입자수 증가폭 1만5920명 보다 크게 확대된 것이다. 최근 가입자 증가폭은 점점 확대되는 추세다. 월별 가입자수 증가폭을 보면 2월이 1만5920명 증가했고, 3월에는 1만8926명으로 늘어난 데 이어 4월에는 2만 명을 훌쩍 넘었다.


이는 서울 청약 시장의 잠재 수요가 점점 늘어나고 있음을 의미한다. 서울 공급 감소 우려로 새 아파트 선호 현상이 강해진 데다 정부의 분양가 통제로 시세차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것이 서울 청약통장 가입자 급증의 배경으로 꼽힌다.

주요기사

또한 기존 주택시장에 대한 대출 강화, 자금출처 조사 등의 각종 규제로 서울 매매거래 급감 현상이 나타나면서 청약 시장으로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이 같은 청약 열풍으로 올해 서울에서 분양이 이뤄진 강서구 ‘마곡지구9단지’(146대 1), 서초구 ‘르엘 신반포’(124대 1), 양천구 ‘호반써밋 목동’(128대 1), 강서구 ‘우장산숲 아이파크(66.2대1) 등 높은 경쟁률로 이어졌다.

대규모 신규 공급 지역인 수도권 3기 신도시 입주는 최소 3년 이상 남아 서울 공급 문제를 해소하기 역부족이란 시각이 지배적인데다 서울 분양 단지는 대부분 억 단위의 시세 차익으로 분양을 받으려는 대기 수요가 탄탄한 만큼 당분간 청약 열기가 식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서울 분양은 로또라는 기대감이 있는데다 공급 물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서 청약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며 “청약통장 가입자는 계속 늘어나는 추세인데 고가점자들이 빠질 만큼 공급이 이뤄지지 않기 때문에 가점이 낮아지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오는 7월29일부터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되면 로또 아파트 기대감이 더 커질 수 있어 청약 통장 가입자가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권 팀장은 “분양권 전매 제한 등으로 서울에서 새 아파트를 보유할 수 있는 방법은 사실상 청약 밖에 없기 때문에 필수적으로 청약통장에 가입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며 “민간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하고 나면 청약통장 가입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에서는 오는 6~7월에 집중적으로 분양 단지가 한꺼번에 쏟아질 가능성이 높다. 건설사 입장에선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피해 시행 전에 분양에 나서려고 서두르고 있기 때문이다.

강남권에서는 대우건설이 강남구 대치1지구에 공급하는 ’대치 푸르지오 써밋‘(가칭)이 분양을 앞두고 있고, 강북권에서는 삼성물산이 동대문구 용두동에 짓는 ’래미안 엘리니티‘, 롯데건설이 노원구 상계동에 짓는 ’노원 롯데캐슬 시그니처‘ 등의 분양이 예정돼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