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TSMC 美에 반도체 공장건설, 국가안보 강화”

뉴스1 입력 2020-05-15 14:45수정 2020-05-15 14: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의 미국 공장 건설이 자국 안보를 강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15일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은 TSMC가 세계에서 가장 발전된 5나노미터(㎚, 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m) 반도체 제조 공장에 120억달러(약 14조750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결정을 환영한다”면서 “이 거래는 중국이 최첨단 기술을 장악하고 중요 산업을 통제하려는 시점에서 미국의 국가안보를 강화시킬 것”이라고 적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이번 투자로 미-대만 관계 또한 강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TSMC는 이날 성명을 내고 미 애리조나주에 5㎚ 공정의 반도체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TSMC는 미국에 공장을 세우는 이유로 “미국 시설이 현지 고객 및 파트너사 지원을 원활하게 하고, 글로벌 인재를 유치할 수 있는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업계는 TSMC의 이번 결정이 반도체 자급을 추진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속적인 압박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공장 설립은 미국에 공장을 유치하려고 애써온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승리가 될 수 있다”면서 “이는 그의 재선 가도와 공화당이 미국 상원에서 다수당의 지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TSMC는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이 50%를 넘는 전 세계 1위 업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