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등 G7 외교장관 “긴장 끈 놓아선 안돼…소통·공조 중요”

뉴스1 입력 2020-05-12 08:25수정 2020-05-12 09: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교부 제공) ©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주요 7개국 외교장관 화상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화상회의에는 한국과 제안국인 미국을 비롯해 호주, 브라질, 인도, 이스라엘, 일본 등 7개국 외교장관이 참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회의를 주재했고, 강 장관과 마리스 페인 호주 외교장관, 에르네스투 엥히키 프라가 아라우주 브라질 국무장관, 수브라마냠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장관, 이스라엘 카츠 이스라엘 외교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대신이 참석했다.


외교장관들은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으로 인한 전세계적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가간 긴밀한 소통과 공조가 필수적이라는 데 공감하고 Δ발병 초기 단계시 대응 Δ재확산 방지 Δ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공유 Δ경제 재활성화를 위한 국제협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주요기사

강 장관은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투명하고 즉각적인 정보 공유를 통해 국내외적으로 신뢰를 얻고, 코로나19 바이러스 공동대응을 위한 기반 조성에 적극 기여해 왔음을 설명하면서 코로나19 관련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공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3T(Test(진단), Trace(추적), Treat(치료))’ 등을 통한 국내적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 국면에 접어든 와중에 최근 집단감염 발생으로 다시 확진자가 두 자릿수로 늘고 있음을 설명하면서 그만큼 코로나19 대응에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하는 것임을 지적했다.

강 장관은 또 국내적으로 여유가 있는 의료용품의 해외 지원 및 수출, 우리의 방역 경험 공유 등을 통해 전 세계적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기여해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경제 재활성화를 위해서는 기업인들의 필수적 이동을 포함한 국가간 인적 교류 재개 및 운송망 회복, 세계 시장의 개방성 유지, 백신·치료제 개발 및 보급 등이 필요하다면서 이를 위한 국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외교장관들은 미국이 금번 외교장관 화상회의 개최를 포함,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협력 논의에 주도적 역할을 하고 있음을 평가하면서 화상회의에서 이뤄진 코로나19 대응 관련 허심탄회하고 유의미한 논의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한편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폼페이오 장관이 오늘 호주와 브라질, 인도, 이스라엘, 일본, 한국 외교장관과 화상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관들은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에 대응하고 그 원인을 밝히는 데 대한 국제협력, 투명성, 책임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며 “국제적 보건 위기를 막고 규범에 기초한 국제질서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기 위한 공조를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