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주호영 부친상 조문…사실상 여야 원내대표 첫 상견례

뉴시스 입력 2020-05-09 14:32수정 2020-05-09 14: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태년, 대구 경북대 장례식장 찾아 문상 예정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부친의 빈소를 조문한다. 사실상 21대 국회 여야 신임 원내대표 간 첫 상견례다.

이날 민주당에 따르면 김 신임 원내대표는 오후 5시 대구 경북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주 원내대표 부친 빈소를 찾아 문상할 예정이다.

주 원내대표가 부친상을 당하면서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 개최를 위한 여야 지도부 간 논의는 주말을 지난 다음주 초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오늘은 두 분이 원내상황보다는 인사만 나누는 정도가 될 것”이라며 “조 원내대표께서 상을 당해서 (본회의 일정 관련 논의는) 당초보다 좀 늦어지지 않을까 싶다.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는 건 변함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민주당은 4월 임시국회가 종료되는 15일 이전 과거사법 개정안(과거사법·진실 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 N번방 재발 방지를 위한 후속 법안 등 민생 입법을 처리해야한다는 입장이다. 유력한 본회의 날짜로는 11일이나 12일 중 하루가 거론된다.

한편 주 원내대표 측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사회적 분위기상 조문, 조화, 부의는 정중히 사양한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