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모든 수단 동원해 이태원 클럽 접촉자 찾아 검사하라”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09 09:16수정 2020-05-09 09: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최단시간 내 이 분들을 찾아내서 진단검사를 실시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유흥시설 특성상 1500여명의 이태원 클럽 방문자 중 접촉자를 밝히기 쉽지 않거나 신분을 드러내기를 원하지 않는 분들이 상당수 계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관련 기관은 접촉자를 찾기 위한 정보조회 요청을 최우선으로 적극 처리해 달라”며 “피검사자의 신원에 각별히 보안에 유의해서 접촉자들이 숨지 않고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또 “연휴기간인 4월30일~5월5일 이태원 클럽과 인근에 계셨던 분들은 자신과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 증상이 없더라도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검사를 받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망설일수록 가족과 이웃, 지역사회에 전파될 위험이 커진다는 점을 명심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유흥시설 1개월 운영 자제 권고와 관련해서는 “자신도 모르는 조용한 전파자가 다시 클럽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기에 주말을 앞두고 취한 불가피한 조치였다”며 “방역지침을 위반하며 운영하는 시설에 대해서는 벌칙 부과와 운영중단 명령이 내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는 시험대에 올랐다. 이번 지역감염을 더 이상 확산시키지 않고 여기서 막을 수 있는지 여부가 향후 방역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