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광가속기’ 나주 유치 물거품…호남권 ‘신성장 동력’ 차질

뉴스1 입력 2020-05-08 10:45수정 2020-05-08 14: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를 추진한 1조 원대 ‘4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전에서 전남도가 고배를 마셨다. © 뉴스1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를 추진한 1조 원대 ‘4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전에서 전남도가 고배를 마셨다.

전남은 유치전에 뛰어든 충북 청주, 강원 춘천, 경북 포항 등과 경쟁에 나서 충북과 함께 1차 관문을 통과했으나 접근성 등을 앞세운 충북에 밀려 유치가 물거품이 됐다.

과기부는 지난 3월27일 공모에 착수한 이후 유치의향서 접수(4월8일), 유치계획서 접수(4월29일)에 이어 5월6일 4개 지자체에 대한 발표평가, 7일 전남 나주와 충북 청주에 대한 현장실사를 거쳐 8일 우선협상대상지로 충북을 최종 결정했다.


충북 청주는 평가위원들로부터 접근성 등 좋은 입지조건, 산업지원 연구시설 등 인프라가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방사광가속기 평가는 Δ제공부지, 진입로 등 ‘기본요건’(25점) Δ지질·지반 안전성, 배후 부지 정주여건, 확장가능성 등 ‘입지조건’(50점) Δ행정·법적, 재정지원 방안 등 ‘지자체 지원’(25점) 등으로 이뤄졌다.

전남은 발표와 현지실사에서 나주의 단단한 화강암 기반암인 안정성을 내세우고 접근성 보다 훨씬 중요한 방사광가속기 품질과 과학자 등 이용에 초점을 맞춰 최적 부지와 인프라 구축 등을 제시했다.

또 충청권, 영남권에 비해 초대형 국책연구시설이 없는 호남권의 지역균형발전과 2022년 개교할 한전공대와의 시너지(동반상승) 효과를 앞세워 유치 당위성을 피력했으나 ‘입지조건(50점)’에 평가비중이 쏠려 접근성 등을 내세운 충북 청주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에 따라 방사광가속기 나주 유치를 통해 호남권을 광주의 AI·자동차 산업, 전북의 농생명·탄소 산업, 전남의 에너지 신소재·의료 바이오 산업 등 신산업 성장 축으로 육성, 국가 혁신성장을 이끈다는 전략도 차질을 빚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민국 경제 활력의 블루칩이 될 것이라고 기대를 표한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실현도 터덕거릴 전망이다.

전남도는 그동안 낙후 호남의 미래 먹거리가 될 ‘4세대 방사광가속기’ 나주 유치를 위해 전북도·광주시 호남 시도민들과 함께 250만 서명을 받고 700개 기업과 협약을 맺는 등 혼신의 힘을 쏟아왔다.

한편 ‘방사광가속기’는 전자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하는 장치(초정밀 거대 현미경)로, 물질의 기본 입자를 관찰할 수 있어 과학 분야에 폭넓게 활용되며, 산업경제 활성화의 지렛대 역할을 한다.

‘4세대 방사광가속기’사업은 총사업비 1조원을 들여 2022~2027년까지 방사광가속기 및 부속시설을 구축하는 공모사업이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은 고용 13만7000여명, 생산 6조7000억 원, 부가가치 2조4000억 원을 유발할 것으로 추산했다.


(무안=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