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성금 불투명, 수요집회 없애야”…정의연대 “피해자 지원”

뉴스1 입력 2020-05-08 08:44수정 2020-05-12 09: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월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21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서 이용수 할머니가 참가자들과 포옹하고 있다. 2020.1.8/뉴스1 © News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가 위안부 관련 단체 기부금 사용이 투명하지 않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정의기억연대(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 할머니는 7일 오후 대구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92년부터 수요집회에 가면 초등학생, 중학생들이 부모님에게 받은 용돈을 모아서 줬는데 마음이 너무 아팠다”며 “이걸 할머니들한테 쓴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2015년 한일협정 당시 10억엔이 일본에서 들어오는데 대표만 알고 있었다. 피해자들은 그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21대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에 대해서는 “국회의원을 하면 안 된다”며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 할머니는 또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 하나도 도움이 안 된다”는 주장도 했다.

정의기억연대 측은 이 할머니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다. 또 위안부 관련 운동단체와 피해자 사이를 갈라놓으려는 시도가 있어 안타깝다고 주장했다.

오성희 정의기억연대 인권연대처장은 7일 <뉴스1>과 통화에서 “위안부 관련 운동단체와 피해자를 분열하려는 행태가 벌어지고 있어 마음이 불편한 상황”이라며 “모금액은 피해자 지원에 사용했고, 정기적 감사도 받고 있다”고 했다.

오 처장은 “지금 최용상 아시아태평양전쟁연구소 소장이 이 할머니 옆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최 소장은 강제 동원 피해자 유족회 중 하나의 대표를 맡고 있으나, 인권이나 명예회복에는 관심이 없고 돈 받고 해결하고 싶어 하는 분”이라고 비판했다.

오 처장은 “장기간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상황에 대한 할머니의 분노가 표출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것을 옆에서 이용하는 세력이 있다는 게 불편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수요집회도 없애야 한다는 이 할머니의 발언에 대해서는 “수요집회는 역으로 고령의 피해자가 계속 나오는 방식보다 우리가 이어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기부금이 불투명하다는 주장에 관해서도 “피해자 지원과 문제 해결 활동에 사용했다”며 “보수 우익 단체에서도 계속 정보공개 청구를 하는 상황이라서 회계처리만큼은 문제없이 운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오 처장은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이 국회의원 출마한다고 했을 때 이 할머니께서 ‘축하한다. 국회로 가서 (위안부) 문제 해결에 더 노력해달라’고 말했다”며 “30년 동안 같이 활동한 사람이 옆에 없어진다고 하니 할머니께서 서운한 감정이 들 수는 있다. 다만 이런 피해자의 감정을 이용하는 게 올바른 일인지 모르겠다”고 반문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