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선수→배우 도전…우지원 ‘미쓰리는 알고 있다’ 캐스팅

뉴스1 입력 2020-05-06 14:56수정 2020-05-06 14: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우지원이 MBC 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 출연을 확정 지었다.

6일 소속사 웰스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우지원 씨가 MBC4부작 미니시리즈 ‘미쓰리는 알고 있다’ 출연을 최근 확정 짓고 현재 촬영에 임하고 있다.

우지원은 극중 관리소장 역으로 사람이 좋아 매번 많은 민원에 시달리며 일은 더디지만 차기 조합장을 노리는 역할을 맡아 극의 활력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


소속사는 ”우지원 씨가 예능뿐만 아니라 연기자로서의 모습 또한 보여 드리기 위해 오랜 시간 동안 연기 수업을 받으며 정극 연기를 준비해왔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미쓰리는 알고 있다’라는 재건축 아파트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 드라마이다.

그간 우지원은 예능뿐만 아니라 다방면으로 꾸준히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첫 정극 연기를 통해 앞으로도 꾸준히 엔터테이너로서 활발한 활약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미쓰리는 알고 있다’는 오는 7월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