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선거 부정 가능성 상상도 못하는 사람들 있어”

뉴시스 입력 2020-05-04 12:57수정 2020-05-04 12: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거 훼손되는 걸 두고볼 수만은 없어"
4.15 총선 사전선거 부정의혹을 제기해온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4일 같은 당의 이준석 최고위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을 겨냥해 “이번 21대 총선 선거 부정의 가능성을 전혀 이해하지도, 상상하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모든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는 날, 이 세상은 아날로그 세대와 디지털 세대로 완전히 분리될 것”이라며 이같이 썼다.

그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며 “그 권력을 주는 행위인 선거가 훼손되는 걸 두고볼 수만은 없는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앞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전날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4.15총선 사전투표 조작의혹을 제기해온 보수 유튜버, 민 의원 등을 겨냥해 “그런 분은 저보다는 의사 선생과 대화를 나누는 게 더 생산적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그는 특히 “말도 안 되는 논리를 반박할 필요는 없다. 그거 반박해야 또 다른 논리를 만들어 덤빌 테니까”라며 “그건 일종의 편집증이라, 논리적으로 설득이 안 된다. 논리가 아니라 심리의 문제”라고 썼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