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스타트업 손잡고 ‘긍정적 사회변화 프로그램’ 출범

황태호 기자 입력 2019-10-23 03:00수정 2019-10-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텔레콤은 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혁신 기술을 보유한 11개 스타트업과 함께 ‘소셜 임팩트(긍정적 사회 변화)’를 위한 연합 프로그램 ‘임팩트업스’를 출범했다고 22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날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에서 임팩트업스 론칭 행사를 열고 투자자와 벤처캐피털(VC), 대기업,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등 150여 명에게 사회적 가치 추구 활동 등에 대해 설명했다.

임팩트업스에는 도심지역의 미세먼지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고성능 필터 솔루션을 개발하는 ‘칸필터’와 친환경 기능성 바이오플라스틱 제조용 소재 개발사 ‘리그넘’,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을 향상시키는 모바일 솔루션 업체 ‘에이티랩’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이 참여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들 스타트업에 임팩트 투자자 및 VC 투자유치 지원,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전시회의 스타트업 기술홍보관 전시 지원, SK 관계사와 비즈니스 협업 기회 발굴 등 다양한 도움을 줄 계획이다.

주요기사
황태호 기자 tae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sk텔레콤#스타트업#소셜 임팩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