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긋기]그때 그곳에서

동아일보 입력 2017-06-10 03:00수정 2017-06-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임스 설터 지음·마음산책
“나는 자욱한 아침 안개로 덮인 몽파르나스 공동묘지 위쪽에서 가을과 겨울 한 철씩 살았고, 광활하고 차가운 망자의 숲을 걸어 일하러 갔다. 길은 비어 있었고, 나는 지나치는 모든 것들을 들여다보고 낯선 이름들에 잠겨 어지럼증을 느꼈다. … 발레리의 말을 빌리자면 ‘삶의 선물이 꽃으로 화하는’ 그 냄새를 아직도 기억한다.”

‘가벼운 나날’ ‘사냥꾼들’ 등으로 알려진 소설가 제임스 설터의 산문집. 여행과 사람에 대한 자전적 기록이다.
주요기사

#그때 그곳에서#제임스 설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