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연희 ‘文 비방글’ 논란, 강남구 홈페이지에 비난 글 이어져…“하라는 일은 안하고” “제대로 처벌 받길”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22 15:52수정 2017-03-22 16: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남구 열린구청장실 홈페이지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방하는 글을 150여 명이 가입된 카카오톡 채팅방에 게재한 사실이 드러나 비난 여론이 점점 거세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여선구 강남구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연희 구청장이 지난 13일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라는 글과 ‘놈현(노무현)·문죄인(문재인)의 엄청난 비자금’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단체 카톡방을 통해 유포했다"면서 "이는 공직선거법 제9조에 정한 공무원의 중립의무 위반이고, 제250조 허위사실공표죄에 해당한다"고 밝히며, 논란이 된 카카오톡 채팅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선관위가 빈말한 것이 아니라면, 신연희 강남구청장부터 즉시 조사해 엄벌해라"고 촉구했다.

강남구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문 전 대표 측은 22일 신 구청장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일부 누리꾼들은 "무슨 생각으로 저런거지", "제대로 처벌받기를", "법대로 하길", "근거 없는 유언비어는 혼나야 한다", "구청장이 선동을 하네", "보수의 탈을 쓰고 저런 짓을 하다니", "행동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보여주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강남구 열린구청장실 홈페이지에도 신 구청장을 비난의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홈페이지 '의견남기기' 게시판에는 "공직을 수행할 자질이 없다", "하라는 일은 안 하고", "부끄럽습니다", "편파적인 견해로 정치를 하면 안 된다", "정치적 중립의무에 대해 아무런 생각이 없다" 등의 글이 남겨져 있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