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하이틴스타’ 36세 김승현 “17세 딸 홀로 키우고 있다” 미혼부(父) 고백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03 11:44수정 2017-03-03 11: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MBN ‘동치미’
‘1990년대 하이틴스타’로 유명한 배우 김승현(36)이 20세에 미혼부(父)가 된 사연을 털어놨다.

4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엄마도 처음이다’라는 주제로 처음 하는 육아와 새로 맺은 시부모님과의 관계, 처음 맡게 된 가장으로서의 무게 등 처음으로 겪게 되는 일들의 고충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날 방송에는 ‘90년대 하이틴스타’로 큰 인기를 누렸던 배우 김승현이 출연해 홀로 고등학생 딸을 키우고 있다는 사실을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승현은 “나는 스무 살에 처음 아빠가 됐다. 사람들은 내가 아이를 낳고 결혼해서 잘 사는 줄 알지만, 홀로 아이만 키워왔다. 오늘 방송에선 거의 처음으로 고백한다”고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주요기사
앞서 김승현은 지난 2003년 6월 기자회견을 열고 ‘딸이 있다’는 사실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당시 김승현은 “나보다 한 살 많은 여자친구 사이에서 딸을 낳아 지금 부모님이 키우고 계신다”면서 “부모님 호적에 제 여동생으로 올라 있다”고 말했다.

김승현은 기자회견 당시 병역을 마치고 생활 기반을 잡으면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리겠다고 발표했지만, 이날 녹화에서는 홀로 아이를 키우고 있다고 털어놨다.

김승현은 그 이유에 대해 “고등학교 때 첫사랑 선배를 좋아했고 사귀었다. 그리고 얼마 후 선배가 아이를 갖게 됐다”며 “우연히 찾아온 새 생명이었지만, 아이에 대한 책임감은 있었고 그래서 아이를 낳자고 했다. 하지만 그때 부모님들끼리 의견이 맞지 않아 선배와는 헤어졌고, 아이만 내가 키워왔다”고 털어놨다.

그는 “우리 부모님은 내가 한창 인기를 얻고 방송활동을 하던 시절이라 임신 사실을 숨기길 바라셨고, 선배의 부모님은 그 부분에 대해 불쾌하게 생각하셨다”며 “서로 갈등이 있었고 결국 딸은 친할머니 손에서 자랐다”고 전했다.

또 김승현은 “그래서 최대한 딸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스케줄이 있어도 딸과 관련된 일에는 꼭 참석하려고 했고, 학부모 참관 수업이나 체육대회는 절대 빠지지 않았다“면서 “딸이 이제 고2가 됐는데, 친구처럼 편하게 지내고 있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딸이 나에게 ‘방송활동도 더 활발히 하고, 꽃다운 연애도 하라’고 한다”며 “최근에 내가 연극을 했는데, 그때 딸이 내 공연을 보러 와서 코멘트를 해주는 모습이 어딘가 묘했다”면서 딸을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고등학생 딸을 둔 배우 김승현의 ‘미혼부’ 고백은 4일(토) 밤 11시 ‘동치미’에서 방송된다.

한편 김승현은 1997년 잡지 ‘렛츠’ 모델로 데뷔해 ‘꽃미남’ 외모로 인기를 끌었다. 드라마 ‘흐린 날에 쓴 편지’, ‘꽃보다 아름다워’, ‘자매바다’, ‘환상거탑’, 영화 ‘질주’, ‘주글래 살래’, ‘엄마의 남자’ 등에 출연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