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이 사람 아직도 있어요?’ 라는 말, 우병우 향해 해야할 말”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6-10-13 14:12수정 2016-10-13 14: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 DB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3일 ‘이 사람들이 아직도 있어요?’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말에 공직자들의 사퇴가 결정됐다는 보도와 관련, “이런 말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하셔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해 “어떻게 대통령이 일개 부처의 국장과 과장을 향해서 ‘지금도 그 사람이 있어요?’라고 해서 그 다음날 수십 년간 일해온 공직자가 공직을 떠나게 만들 수 있는가”라며 이처럼 주장했다.

그는 “지금 전 부처의 공무원은 대통령께서 혹시 자기를 향해 ‘그 사람 있어요?’ 할까봐 복지부동하고 있다”며 “‘지금도 그 사람이 있어요? 이런 말은 우병우 수석을 향해 하셔야 된다. ‘지금도 그 사건이 해결되지 않았어요?’라는 말은 미르·K스포츠·청소년희망·천안함 재단에 하셔야할 말씀이라고 다시 한번 지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의 재단, 신의 사람들을 왜 청와대와 새누리당에서는 그렇게 보호하려고 하는지, 우리는 지금도 그 재단, 그 사람들은 꼭 국정감사 증인으로 나와서 국민의 의혹을 풀어줄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한 박 위원장은 그는 “새누리당은 신의 딸 최순실 핵심 증인 보호를 위해 방탄국회로 청와대 여의도 출장소 오명을 뒤집어 쓰고 있다”며 “며칠 안 남았다. 집권 여당으로서 증인채택이 협조해 내실있는 국정감사에 앞장서주길 부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