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영화 거장 바이다 감독 별세

동아일보 입력 2016-10-11 03:00수정 2016-10-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시슈토프 키에슬로프스키와 로만 폴란스키 같은 폴란드 예술영화감독 명단의 제일 앞자리를 차지하는 안제이 바이다 감독(사진)이 9일 숨졌다. 향년 90세. 고인은 제2차 세계대전과 동서 냉전기를 거치는 폴란드의 굴곡진 역사를 꾸준히 필름에 담아내 세계적 거장의 반열에 올랐다. 전쟁 3부작 중 데뷔작인 ‘세대’(1955년)로 주목받기 시작해 ‘운하’(1957년)로 칸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했고 소련 점령기 폴란드의 혼란상을 담은 ‘재와 다이아몬드’(1958년)는 그의 대표작이 됐다. 폴란드 민주화운동을 담아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철의 사나이’(1981년)는 또 다른 대표작. 2000년 미국 아카데미 영화상 평생공로상을 받았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