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MBC 연기대상’ 최민수 수상거부, 백진희 대리수상

입력 2014-12-31 14:54업데이트 2014-12-31 15: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MBC연기대상 최민수 수상거부.
‘최민수 수상거부’

배우 최민수가 ‘MBC 연기대상’에서 황금연기상 수상거부로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수상 거부 이유로 ‘세월호 사건’을 암시해 네티즌들의 호감을 사고 있다.

최민수는 30일 서울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열린 ‘2014 MBC 연기대상’에서 황금연기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그러나 이날 최민수는 자리에 참석하지 않았고, 그를 대신해 ‘오만과 편견’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우 백진희가 시상대에 올랐다.

백진희는 “문자로 수상 소감을 보내주셔서 프린트를 해 왔는데 프린트해 온 종이가 사라져 급히 펜으로 옮겨 적어왔다. 시간이 없어 전부 적어오지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백진희는 “인천지검 민생안전팀 부장검사 문희만입니다. 이런 영광스런 자리에 저를 초대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이런 의미있는 작품을 할 수 있게 해주신 MBC, 김진민 감독, 이현주 작가에게 감사드리며 무엇보다도 ‘오만과 편견’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께 감사 말씀 전합니다. 더불어 우리 인천지검 민생안전팀에게도요”라고 최민수의 수상소감을 대신 읽으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또 백진희는 “허나 다른 때도 아니고 요즘은 제가 법을 집행하는 검사로 살고 있기 때문에 말이죠. 뭐 잘한 게 있어야 상을 받죠 그렇죠? 해서 죄송스럽지만 이 수상을 정중히 거부하려 합니다”라고 최민수의 수상 거부 의사를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백진희는 “존경하는 선배님께서 거부하셨지만 내가 정중히 전달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최민수가 전한 수상 거부 소감에는 “아직도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나 할까요?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이 시대에 말입니다”라며 “그래도 우리 ‘오만과 편견’을 끝까지 사랑해 주실 거죠? 그죠~”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