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탈레반 테러, 정부군 자녀들 노려…‘학생들 향해 무차별 난사’

동아닷컴 입력 2014-12-17 14:14수정 2014-12-17 14: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키스탄 탈레반 테러
‘파키스탄 탈레반 테러’

파키스탄 탈레반(TTP)이 학교에 난입해 10대 학생들을 무차별 학살하는 테러가 발생했다. 이들은 정부군의 자녀들이 다니는 학교를 노려 테러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지난 16일 파키스탄 정부군이 운영하는 학교에 탈레반 무장세력이 난입해 수백 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테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파키스탄 경찰 관계자 압둘라 칸은 AFP통신을 통해 “탈레반 테러리스트들이 학생들을 인질로 잡기보다는 최대한 많이 죽이는데 혈안이 돼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충격을 주고 있다.

관련기사
파키스탄 탈레번 테러는 이날 오전 10시쯤 발생했다. 6명으로 추정되는 탈레반 대원들은 페샤와르에 있는 ‘아미 퍼블릭 스쿨(Army Public School)’을 습격해 학생들과 교직원들을 인질로 삼았다. 당시 학교에는 학생, 교직원 등 500여 명이 수업 중이었다.

생존자들에 의하면 탈레반 테러범들은 파키스탄군이 운영하는 이 학교에서 학생들을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파키스탄 탈레반들은 이번 테러에 대해 “파키스탄 정부군에 대한 보복”이라며 “그래서 정부군 자녀들이 주로 다니는 학교를 공격 대상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군이 우리 가족과 여자들을 노렸기 때문에 우리도 그들의 학교를 겨냥했다. 같은 고통을 느낄길 바란다” 밝혔다.

파키스탄군은 즉각 진압작전에 들어갔고, 교전은 오후 3시까지 이어졌다.

파키스탄군이 학교를 되찾는 데 성공했지만 학생 132명을 포함해 교사·교직원 9명 등 141명이 사망했고 124명이 부상했다. 파키스탄 역사상 단일 테러로는 최악의 인명피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