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다’ 김소현, 수지에 “첫사랑 왕관을 넘겨달라” 당찬 발언

동아닷컴 입력 2012-11-12 11:53수정 2012-11-12 11: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소현 수지’
아역스타 김소현이 ‘첫사랑 아이콘’ 수지를 향해 당찬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김소현은 12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 여진구와 출연해 현재 촬영 중인 MBC 수목드라마 ‘보고싶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리포터는 김소현에게 “요즘 미쓰에이 수지가 영화 ‘건축학개론’을 통해 수많은 남성들로부터 첫사랑아이콘으로 꼽히고 있다. 이제 ‘보고싶다’로 수지 언니의 바통을 이어받을 때가 되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김소현은 이같은 칭찬에 부끄러운 듯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수지 언니가 솔직히 더 예쁘지만 내가 좀 더 어린 건 사실이다. 이제 첫사랑 왕관을 넘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김소현은 ‘보고싶다’에서 살인자의 딸로 낙인찍혀 교내에서 왕따당하는 이수연 역을 맡았다. 성인 역으로 배우 윤은혜가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출처|‘김소현 수지’ 방송캡처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