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Array|연예

꽃미남 가수, 지인 아내 성폭행해…‘경악’

입력 2012-11-07 14:58업데이트 2012-11-07 17: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만의 어린왕자’ 가수 린웨이청, 미성년 1000명 성매매 ‘지인 부인까지…’

대만 가수 린웨이청이 미성년자 1000명에게 마약을 먹여 성매매를 시킨 과거가 드러났다.

대만 외신은 최근 린웨이청이 전성기 시절 타이페이 내 여러 곳에서 매춘 소굴을 운영했고, 이곳에서 미성년자들을 돈으로 유혹한 뒤 마약을 먹이고 환각상태에 빠지게 한 뒤 성매매를 시켰다고 보도했다.

그는 이밖에도 여러 호텔 간부나 주주들과 함께 여성들을 성폭행한 뒤 나체사진을 찍어 인터넷을 통해 유포하기도 했다. 피해자 중에는 린웨이청과 의형제처럼 지내는 지인의 부인까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매춘하는 딸을 찾으러 호텔로 온 여성의 어머니에게도 마약을 먹여 호텔에서 성폭행한 뒤 딸과 함께 매춘녀로 전락시키는 등 충격적인 범죄를 일삼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매춘 혐의로 법원에 기소된 린웨이청은 보석 신청이 받아들여져 석방됐고 그 이후에도 계속 미성년 매춘을 해온 것으로 알려져 대만 누리꾼들을 경악케 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