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 랭 “공황장애 진단, 정신과 소개”

동아닷컴 입력 2012-08-27 19:20수정 2012-08-27 19: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낸시 랭, 공황장애 진단 고백’

팝아티스트 낸시 랭이 공화장애 진단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낸시 랭은 27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불면증 과로로 병원에 왔다. 원장 선생님과 얘기하다가 진단을 받았다. 공황장애 상태라고 한다. 정신과를 소개해주신다. 폴이 보고 싶다”라고 글을 적었다.

폴은 지난 18일 세상을 떠난 낸시 랭의 애완견. 당시 낸시 랭은 폴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며 “이성과 정신이 오락가락하는 이 느낌 너무 싫다. 이 오열과 슬픔과 통곡이 나는 싫다”라는 글과 함께 죽은 애완견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한편 낸시랭은 지난 15일 KBS 2TV ‘여유만만’에서 의외로 소박한 집을 공개하며 유방암 투병 중 돌아가신 어머니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 출처 | 낸시랭 트위터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