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스포츠동아|IT/의학

무협 영웅들의 한판 “서양 판타지 가라!”

입력 2011-11-14 07:00업데이트 2011-11-14 07: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스타2011은 2012년이 무협게임의 한 해가 될 것임을 예고했다. 지스타에서 게임 마니아들의 눈길을 끈 무협게임 ‘영웅시대’, ‘천룡기’, ‘열혈강호2’(맨 왼쪽부터)의 캐릭터 이미지. 사진제공|넥슨,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엠게임
■ ‘지스타 2011’로 본 2012년 게임 핫 트렌드

‘열혈강호2’ ‘천룡기’ 등 무협물 대세
깊이 있는 스토리·화려한 액션 강점
엔씨소프트도 내년 첫 무협물 서비스

스마트 시대 ‘멀티 플랫폼’ 게임 열풍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게이머들의 축제 ‘지스타2011’이 13일 화려한 막을 내렸다. 유독 신작 게임이 많았던 이번 지스타는 게이머들의 축제이자 국내 게임 시장의 트렌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

지스타2011에서 가장 눈에 띄는 트렌드는 ‘무협’과 ‘멀티플랫폼’이다. 2012년 국내 게임 시장에는 무협 장르가 큰 인기를 모을 것으로 보이며 스마트폰과 태블릿PC, PC온라인을 넘나드는 멀티플랫폼 게임이 대세를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 서양판타지 ‘NO’, 동양무협 ‘YES’

지스타2011에는 무협을 소재로 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 다수 출품됐다.

엠게임의 ‘열혈강호2’와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의 ‘천룡기’, 넥슨의 ‘영웅시대’ 등이 모두 무협을 표방한 출품작이다. 무협 소설이 지닌 깊이 있는 스토리와 화려한 액션을 강점으로 한다.

출품작 뿐 아니다. MMORPG 명가 엔씨소프트가 내년에 공개서비스를 시작할 대작 ‘블레이드앤소울’도 무협을 소재로 한 게임이다. 국내 최고 게임 개발사인 엔씨소프트가 본격 무협물을 제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넥슨도 ‘영웅시대’ 외에 또 다른 무협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넥슨은 지스타 행사장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중국 게임사 완미세계와 국내에 조인트 벤처 ‘엔지엘’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엔지엘을 통해 김용의 소설을 소재로 한 온라인게임 ‘소오강호’를 국내에 서비스할 계획이다.

최근 온네트가 서비스를 시작한 ‘현무온라인’도 본격 무협 게임물이다.

기존 국내 온라인게임은 무협보다는 유럽 신화를 바탕으로 한 서양 판타지를 기반으로 한 제품이 대부분이었다는 점에서 새로운 무협 트렌드가 국내 게임 시장에 어떤 판도 변화를 가져올지 관심을 모은다.

● 게임도 피할 수 없는 ‘스마트’ 열풍

스마트 디바이스의 역할 비중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기존 모바일 게임 전문 업체들은 물론 주요 온라인게임 업체들이 잇달아 멀티플랫폼 게임 개발에 나서고 있기 때문. 애플 앱스토어의 게임 카테고리가 최근 열렸고 구글도 조만간 카테고리를 오픈할 계획이어서 그 영향력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네트워크 속도가 3세대(3G)보다 5배 이상 빠른 4세대(4G) 이동통신 롱텀에볼루션(LTE)의 상용화도 멀티플랫폼 게임 열풍에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지스타에도 ‘스마트 트렌드’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컴투스는 모바일 게임 회사로는 처음으로 단독 부스를 꾸려 지스타에 참가했다. 넥슨과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등도 다양한 멀티플랫폼 게임을 공개하며 주목받았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트위터@kimyke76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