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의 와인, 특별한 순간에 즐기세요”

동아일보 입력 2010-12-03 03:00수정 2010-12-03 08: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컬트와인 ‘콜긴’의 오너 콜긴 씨

“와인은 행복에 투자하는 것.”

미국 캘리포니아 주 내파밸리의 ‘5대 컬트 와인(소량 생산되는 최고급 와인)’의 하나로 꼽히는 ‘콜긴(Colgin)’ 와인의 오너 앤 콜긴 씨(사진)가 한국을 찾았다. 함께 와이너리를 경영하는 남편 조 웬더 씨도 동행했다.

국내 소매가격이 100만 원 남짓한 콜긴 와인은 종종 ‘투자’의 개념으로 이해되기도 한다. 이에 대한 의견을 묻자 콜긴 씨는 2일 “와인은 행복에 투자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1992년 처음 나온 콜긴은 세계적인 컬트 와인 양조자인 헬렌 털리의 컨설팅을 받아 출시 초기부터 명품 와인으로 인정받았다. 특히 2004년에는 콜긴 카베르네 소비뇽 2002년 빈티지가 와인평론가 로버트 파커에게서 100점 만점을 받기도 했다.

콜긴 씨 부부는 콜긴 와인에 대해 “내파밸리의 컬트 와인은 모든 작업이 일일이 손으로 이뤄지는 장인의 와인”이라며 “소비자들이 이런 특별한 와인을 특별한 순간에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여성으로서 와이너리를 운영하는 데 어려움은 없느냐는 질문에 “여성이 오히려 더 향과 맛에 민감하다”며 “무엇보다 남성보다 더 잘 기다릴 줄 알기 때문에 여성의 일로 적합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주성원 기자 sw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