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 ‘불고기 타코’, 美서 돌풍

동아일보 입력 2010-07-28 19:47수정 2010-07-28 19: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서부지역에서 처음 등장한 한국식 '불고기 타코'의 인기가 확산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28일 인터넷판에서 소개했다.

멕시코 토르티야에 불고기와 잘게 썬 양파, 양배추 등을 넣어 만든 한국식 타코를 개발한 주인공은 한인 2세 셰프인 로이 최다. 한국어 고기 발음을 그대로 넣은 `고기 비비큐(kogi BBQ)'라는 이름의 이동식 트럭 가게를 운영하는 그는 업계에서 불고기 타코 시장을 개척한 선구자로 인정받고 있다.

불고기 타코를 널리 알린 것은 로이 최의 공이지만 사실 교포 사회에서는 오래전부터 불고기 타코를 먹어 왔다고 한다. 멕시코 사람들이 많이 일하는 한국 음식점에서 쌀이 떨어졌을 때 자연스럽게 이들이 먹는 타코를 고기에 싸서 먹게 됐다는 것이다.

로이 최의 성공에 힘입어 캘리포니아 남부에서만 해도 최소 10개 이상의 불고기 타코 판매 트럭이 성업 중이다.

주요기사
캘리포니아에서 특히 한국식 타코가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지만 뉴욕, 시카고, 필라델피아 등 미국 다른 지역에서도 불고기 타코를 파는 이동식 가게나 레스토랑이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맨해튼의 한 해산물 전문 레스토랑조차 '갈비 타코'를 새 메뉴에 추가했을 정도다.

한국식 타코의 인기가 치솟자 이에 편승한 '유사품'도 나오고 있다. 한 독일계 미국인은 휴스턴에서 갈비 타코와 닭꼬치 타코를 파는 트럭 가게를 열었고 일본계 미국인은 LA에서 일본식 닭고기 타코를 팔고 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