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美하원 위안부결의안 이끈 한인단체, 이번엔 ‘日정부 공식사과’ 촉구

동아일보 입력 2010-07-28 03:00수정 2010-07-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결의안 이행하라” 서명받아
2007년 미국 하원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위안부결의안 통과 운동을 주도했던 한인유권자센터(KAVC)는 26일 의원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정부의 위안부 강제동원에 대한 사과와 실질적인 보상을 요구했다. 공화당 하원외교위 간사인 일리애나 로스레티넌 의원(앞줄 오른쪽에서 네 번째)이 이날 참석한 인턴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워싱턴=하태원 특파원
2007년 미국 하원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위안부결의안 통과 운동을 주도했던 한인유권자센터(KAVC)는 26일 미 하원을 방문해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의 위안부 강제동원 공식 시인과 사과를 촉구했다. 주로 뉴욕과 뉴저지에서 활동하는 한인유권자센터가 인턴학생 및 학부모 등 30여 명과 함께 워싱턴을 방문한 이유는 3년 전 하원이 일본 정부에 위안부 강제동원에 대해 공식적이고 분명한 시인과 사과를 요구했지만 일본 정부가 아무런 반응도 보이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지역구인 플로리다에서 비행기로 워싱턴에 도착한 직후 이날 모임 현장에 모습을 나타낸 일리애나 로스레티넌 의원은 “결의안에서 명백히 표명된 미 하원의원들의 뜻은 일본 정부가 희생자들에게 공식 사과를 하라는 것이었다”며 “하지만 3년이 되도록 사과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공화당 하원외교위원회 간사이기도 한 그는 “이 결의안 통과 이후 일본에서 4명의 총리가 재임했지만 누구도 공식 시인 및 사과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위안부 결의안 하원통과를 위해 발 벗고 나섰던 김동석 전 한인유권자센터 소장은 “30일로 하원 위안부 결의안 통과 3주년을 맞는다”며 “하원 외교위에서 특별성명이 나올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는 “일본이 미국 하원의 결의안대로 이행하기를 촉구하는 성명을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에서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소장은 또 “현재 미국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KAVC 인턴학생들을 중심으로 위안부결의안 이행을 촉구하는 서명을 받기 시작했으며, 뉴욕과 뉴저지 주를 중심으로 3000여 명의 서명을 받았다”고 전했다.

워싱턴=하태원 특파원 triplets@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