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의원 성희롱 발언 실제 있었다”

이미지기자 입력 2010-07-22 03:00수정 2015-05-21 20: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세대 학생들 공식입장 밝혀 한나라당 강용석 의원의 성희롱 발언 자리에 있었던 연세대 토론팀 학생들이 21일 공식입장을 발표하고 16일 회식자리에서 문제의 강 의원 발언이 나온 것이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이들은 공식입장에서 “(언론에) 보도된 강용석 의원의 발언은 실제 있었으며, 강용석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그 자리에 있었던 학생과의 통화를 언급했으나 사실과 다른 내용을 이야기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토론팀 학생들은 16일 제2회 국회의장배 전국대학생 토론대회를 마치고 서울 마포구 홍익대 앞 한 고깃집에서 강 의원과 저녁식사자리를 가졌고 이들 가운데 대여섯 명이 강 의원에게서 성희롱 발언을 들었다. 관련 사실이 보도되자 강 의원은 이튿날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학생과 통화를 했으며 그런 발언이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한나라당은 당일 오후 강 의원을 당에서 제명했다.

진실공방이 뜨거워지면서 언론의 관심이 쏠리자 당황한 학생들은 전화를 받지 않거나 일방적으로 끊어 ‘사실을 은폐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사기도 했다. 이에 대해 토론팀은 공식입장을 통해 “섣부른 발언이 언론에 어떤 방식으로 보도될지 걱정했고 이 때문에 전화를 받지 않은 것이지 은폐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날 동아일보와 통화한 토론팀 학생들은 대부분 “일이 이렇게까지 커질 줄은 몰랐다”며 당혹스러워하는 표정이었다. 당시 강 의원과 한자리에 있었다는 A 씨(22·여)는 “(성희롱) 발언은 있었지만 어떤 뉘앙스였는지는 사람마다 기억이 다르다”며 “이런 일로 우리 동아리와 학생들이 부각되는 것이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생은 “두려운 마음에 전화를 받을 수 없다”며 “요새 인터넷에 토론팀 여학생들 사진이 돌고 ‘얼마나 예쁘기에 아나운서 한다는지 보자’고 한다더라. 사건과 관계없는 한 신문방송학과 여학생이 고초를 겪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실제로 인터넷에서는 학생들을 비난하는 댓글과 사진이 떠돌고 있다.

토론팀 부학회장을 맡고 있는 김모 씨는 공식입장 표명 뒤 “이제 학생 개개인에 대한 연락과 보도는 자제해 주시기를 부탁한다”며 “토론대회를 위해 많은 것을 준비했는데 우리 동아리가 노력한 모든 것이 물거품이 되는 것 같아 참담하다”고 털어놨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




▲ 동영상 = 강용석 의원이 밝힌 성희롱 발언 전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