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세등등 삼성 앞엔 김동주 홈런 3방도…

동아일보 입력 2010-07-14 03:00수정 2010-07-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위 탈환 나선 두산 기죽여
SK 김광현 12승 단독선두
SK가 선두를 독주하고 있는 가운데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이 걸린 2위 싸움이 볼만하다.

최근 16경기에서 15승 1패를 거두며 2위 자리를 꿰찬 삼성과 지난주 올 시즌 처음 3위로 떨어진 두산이 만났다. 일명 해(Sun·삼성 선동열 감독)와 달(Moon·두산 김경문 감독)의 전쟁이다. 달구벌 3연전 첫 대결에서는 해가 달을 눌렀다.

삼성이 13일 대구 홈경기에서 두산을 9-6으로 꺾고 4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두 팀 간 상대 전적에서도 7승 6패로 앞서며 두산과의 승차를 1.5경기로 벌렸다. 두산은 삼성전 3연패.

삼성은 선발 이우선이 홈런 2개를 포함해 8안타 5실점하며 4이닝 만에 강판했지만 브랜든 나이트-안지만-정현욱-권혁의 막강 불펜을 가동하며 승리를 지켰다. 삼성은 올 시즌 5회까지 리드한 상황에서 32승 무패를 기록하고 있다.

주요기사
두산은 47일 만에 선발로 등판한 이현승이 1회 삼성 채태인에게 2점 홈런을 맞는 등 1과 3분의 1이닝 만에 7안타 6실점으로 물러나며 기선을 제압당했다. 두산 김동주는 홈런 3개를 몰아치며 이 부문 공동 8위에서 단독 5위(17개)로 뛰어올랐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롯데는 목동 방문 경기에서 홈런 3개를 포함해 장단 14안타를 터뜨리며 넥센을 9-2로 대파했다.

롯데 선발 라이언 사도스키는 올 시즌 자신의 최고 피칭을 선보이며 7승(6패)째를 올렸다. 올 시즌 외국인 투수 첫 완봉승까지 기대됐지만 9회 갑자기 흔들리며 2실점한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롯데 이대호는 3회 3점포, 7회 솔로포를 터뜨리며 자신의 한 시즌 최다 홈런(2007년 29개)에 1개 차로 다가섰다. 롯데 홍성흔은 8회 시즌 22호 홈런을 터뜨려 한화 최진행과 함께 공동 2위가 됐다.

SK는 문학에서 한화를 7-3으로 눌렀다. SK 선발 김광현은 6과 3분의 2이닝을 3안타 3실점으로 막고 12승(2패)째를 거두며 다승 단독 선두가 됐다.

LG와 KIA의 잠실 경기는 비로 순연됐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