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네덜란드 꺾고 첫 우승

동아일보 입력 2010-07-12 03:20수정 2015-05-15 22: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니에스타 결승골…1-0으로 꺾고 80년 만에 정상 '무적함대' 스페인이 '오렌지군단' 네덜란드를 꺾고 80년 월드컵 역사상 여덟 번째 우승국에 오르는 감격을 누렸다.

스페인은 12일(한국시간) 요하네스버그의 사커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축구대회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11분에 터진 안드레스 이니에스타의 천금 같은 결승골에 힘입어 네덜란드를 1-0으로 물리치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번 대회까지 13번째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스페인의 사상 첫 우승이다. 스페인은 역대 최다인 5회 우승에 빛나는 브라질과 이탈리아(4회), 독일(3회), 아르헨티나, 우루과이(이상 2회), 잉글랜드, 프랑스(이상 1회)에 이어 여덟 번째로 월드컵우승국 대열에 합류했다.

스페인은 2008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8) 제패로 메이저 대회 울렁증을 털어낸 데 이어 월드컵까지 제패해 세계 최강 면모를 뽐냈다. 스페인은 종전 1950년브라질 대회 4위가 최고 성적일 정도로 월드컵 우승과는 인연이 없었다.

주요기사
스페인은 또 비유럽지역에서 개최된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우승한 유럽팀이 됐다.


이날 결승골 주인공인 이니에스타는 경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고 강렬한 인상을 남겨 대회 MVP인 골든볼 1순위 후보로 떠올랐다.

반면 네덜란드는 스페인의 벽에 막히면서 첫 우승 꿈이 물거품이 됐다. 네덜란드는 1974년 서독 대회와 1978년 아르헨티나 대회에서 2회 연속 준우승했을 뿐 월드컵에서는 한 번도 우승하지 못했다.

관중 8만8460명을 수용하는 사커시티 스타디움의 스탠드가 빈자리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가득 찬 가운데 스페인이 특유의 짧고 정교한 패스로 볼 점유율을 높이며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스페인은 간판 골잡이 다비드 비야가 최전방 원톱을 맡고 페드로와 이니에스타가 좌우 날개를 편 4-2-3-1 전형으로 공세의 수위를 높여갔다.

중원사령관 사비 에르난데스가 경기를 조율한 스페인은 경기 시작 4분 만에 오른쪽 프리킥 찬스에서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세르히오 라모스의 헤딩슛으로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그러나 네덜란드의 골키퍼 마르턴 스테켈렌뷔르흐가 라모스의 머리를 맞고 굴절된 공을 쳐 냈다.

승리를 위해 `추한 축구'도 마다하지 않겠다던 네덜란드는 2선에서 강한 압박으로 스페인의 공격을 끊는 한편 로빈 판 페르시, 디르크 카위트, 아르연 로번 등 공격 3각 편대와 뒤를 받친 베슬러이 스네이더르가 빠른 공수 전환으로 득점 기회를 엿봤다.

전반 10분 라모스의 강한 오른발 슈팅과 1분 후 비야의 위협적인 왼발 발리슛에 가슴을 쓸어내린 네덜란드는 17분 오른쪽 프리킥 찬스에서 키커로 나선 스네이더르가 과감한 오른발 중거리슛을 날렸다. 공은 스페인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의 품에 안겼다.

전반 30분이 되기도 전에 카를레스 푸욜, 라모스(이상 스페인), 판페르시, 마르크 판보멀, 니헐 더용(이상 네덜란드) 등 다섯 명이 몸싸움 과정에서 옐로카드를 받을 정도로 경기가 과열 양상으로 치달았다.

중원에서 팽팽한 공방전 탓에 양팀은 이렇다 할 득점 기회를 찾지 못한 채 다소맥 빠진 경기를 이어갔다. 스페인의 사비 알론소가 전반 42분 중앙 미드필드지역 프리킥 기회에서 과감한 오른발 중거리슛을 시도했지만 슈팅은 왼쪽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볼 점유율은 스페인이 56%로 조금 앞섰으나 유효 슈팅은 네덜란드가 3개로 1개에 그친 스페인을 압도했다.

후반 들어서도 좁은 공간에서 세밀한 패스로 득점 기회를 노리던 스페인은 3분 오른쪽 코너킥 찬스에서 독일과 준결승 결승골 주인공인 수비수 카를레스 푸욜이 헤딩으로 공의 방향을 틀었지만 왼쪽 골지역에 도사리던 호안 캅데빌라의 발에 걸리지 않았다.

후반 9분 오른쪽 페널티지역 외곽 프리킥 찬스에서 사비 에르난데스가 오른발로 감아 찬 공도 오른쪽 골대 모서리를 벗어났다.

비센데 델보스케 스페인 감독은 후반 14분 페드로 대신 헤수스 나바스를 교체 투입해 변화를 줬다.

하지만 네덜란드가 효율적인 공격으로 스페인의 허점을 노렸다. 후반 17분에는 스네이더르가 하프라인에서 전진하는 로번을 보고 절묘한 스루패스를 찔러줬다. 그러나 골키퍼 카시야스와 1대 1로 맞선 로번의 왼발 슈팅은 전진 수비한 카시야의 오른발을 맞고 골문 밖으로 흘러갔다. 로번은 절호의 득점 기회를 놓쳐 가슴을 쳤다.

로번의 길목을 차단한 카시야스의 선방이 빛났다.

스페인은 후반 24분 나바스의 오른쪽 슈팅이 상대 수비수 다리를 맞고 뒤로 흐르자 비야가 오른발로 슈팅했지만 수비수 헤이팅아의 발을 맞고 굴절됐다. 결정적인득점 기회를 놓친 비야의 슈팅이 한 템포 늦은 게 아쉬웠다.

후반 32분에는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보고 라모스가 껑충 뛰어올라 헤딩슛을 꽂았으나 공이 머리 위로 떴다.

네덜란드도 후반 37분 푸욜이 로번을 순간적으로 놓치면서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카시야스가 몸을 던져 공을 잡아냈다. 로번은 마무리 부족으로 두 번째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세스크 파브레가스가 후반 40분 사비 알론소를 대신해 기용됐다.
양팀은 전.후반 90분 공방에도 골문을 뚫지 못한 채 연장전에 들어갔다.

그러나 스페인이 잇단 문전 공세에도 네덜란드의 골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비센테 스페인 감독은 연장 후반이 시작되자 비야를 빼고 유로2008 결승골 주인공인 페르난도 토레스를 투입했다.

네덜란드는 연장 후반 4분 헤이팅아가 돌파를 하던 이네에스타를 저지하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스페인은 수적 우위를 바탕으로 거세게 몰아붙였고 연장 후반 11분 마침내 네덜란드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천금 같은 결승골은 파브레가스와 이네에스타의 합작품이었다.

파브레가스는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쪽 페널티지역까지 침투한 이니에스타에게 패스를 찔러줬고 이니에스타는 한 번 호흡을 고른 뒤 강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공은 골키퍼 스테켈렌베르흐의 오른손을 맞고 그대로 왼쪽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니에스타는 승리를 확정하는 골에 환호했고 네덜란드 선수들은 120분 혈투의 종료를 알리는 휘슬이 울리자 그라운드에 주저앉았다.

인터넷 sbm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