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김미화 명예훼손 혐의 고소

동아일보 입력 2010-07-06 11:54수정 2010-07-06 2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미화 "확대 원치도 않아..원만히 잘 해결하고 싶다" KBS는 'KBS 블랙리스트' 발언과 관련해 6일 개그우먼 김미화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KBS는 "유명 연예인으로서 사회적 공인인 김미화 씨가 근거 없는 추측성 발언을 해 KBS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오늘 오후 5시 영등포경찰서에 김미화 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말했다.

조대현 KBS 방송담당 부사장은 'KBS 내부에 출연금지문건이 존재하고 돌고 있기 때문에 출연이 안 된답니다'라는 김미화의 트위터 발언에 대해 "전혀 있을 수 없는 황당한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또 길환영 KBS 콘텐츠본부장은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것은 전혀 들어보지도 못한 허무맹랑한 말"이라며 "이 같은 발언을 한 김 씨의 진의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앞서 김미화는 이날 오전 8시 경 자신의 트위터에 "김미화는 KBS 내부에 출연 금지 문건이 존재하고 돌고 있기 때문에 출연이 안 된답니다… KBS에 근무하시는 분이 이글을 보신다면, 처음 그 말이 언론에 나왔을 때 제가 믿지 않았던, 정말 한심하다고 생각했던 '블랙리스트'라는 것이 실제로 존재하고 돌아다니고 있는 것인지 밝혀 주십시오. 참 슬픕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김미화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KBS의 명예훼손 고소와 관련, "이 건에 대해 기자에게 이야기를 하는 것은 지금이 처음인데 명예훼손이라니 당치 않다. 얘기가 크게 확대되기를 원치도 않는다. 그쪽(KBS)과 원만히 잘 해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