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유명 정치인 임신설 때문에…”

동아닷컴 입력 2010-07-01 10:16수정 2010-07-01 10: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로트 가수 장윤정. 동아일보 자료사진
트로트 가수 장윤정이 유명 정치인의 아이를 가졌다는 루머와 헤어진 전 남자친구 노홍철과 결별한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장윤정은 30일 방영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유명 정치인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악성루머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그는 "(소문 때문에) 부모님이 충격을 받고 매일 우셨다"며 "기자들에게 정 원하면 건강검진을 떼서 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임신설 루머가 퍼진 것과 관련해 "살면서 가장 힘들었던 시간이었다"고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전 남자친구 노홍철과의 열애 사실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선 "누군가에게 들키고 싶지 않았다. 인터넷이 발달해 아무리 숨기려 해도 언젠가는 들키게 된다"며 "게다가 다른 방송사 맞선 프로에 출연 중이었기 때문에 제 입장에서는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갑작스런 열애 공개로 결혼임박설, 속도위반설 등 갖가지 추측성 기사들이 쏟아진 것에 대해 장윤정은 "100% 오보"라고 말했다. 그는 이 같은 루머로 마음고생을 했다며 "둘 다 아닌 사실은 무시하는 편이지만 가슴 속에는 묵직한 게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두 사람은 사귄 지 9개월 만에 헤어졌다. 장윤정은 결별 이유에 대해 "친구가 더 잘 어울리겠다는 말을 나눴을 무렵 헤어졌다는 기사가 먼저 나왔다. 생각하고 조율한 시간도 없이 매듭이 지어져 버렸다"며 안타까워했다.

장윤정은 두 사람이 헤어질 당시 쫓기는 느낌이 들었다고도 덧붙였다. 결별을 둘러싸고 억측과 소문이 난무했다는 것.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들 앞에서 헤어진 이유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도 그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빨리 얘기해야만 하는 상황이 슬펐다. 들킬까봐 공개하고 얘기해야 하니까 말하고. 둘이 너무 불쌍하게 느껴졌다. 게다가 최대한 담백하고 담담하게 사실만을 말씀드리려고 한 제 모습이 그 분에게 상처를 주지 않았을까 걱정 되더라"고 말했다.

노홍철의 결벽증, 장윤정 부모의 결혼 반대 등 헤어진 이유에도 각종 루머가 난무했다. 이에 대해 장윤정은 "틀려서가 아니라 달라서였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이 개성이 워낙 강해 공유하기보다 서로를 인정하면서 친구로 남기로 했다는 것이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