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성용 금호명예회장 서울대서 名博수여

입력 2006-03-03 03:06수정 2009-10-08 12: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대는 지난해 별세한 박성용(朴晟容·사진)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명예회장에게 28일 명예철학박사 학위를 수여한다고 2일 밝혔다.

서울대가 고인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주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대는 이날 대학원위원회 회의를 열고 박 전 명예회장을 명예철학박사로 추대하는 안건을 가결했다.

박 전 명예회장은 총수 자리에서 물러난 뒤에도 금호문화재단 이사장, 예술의 전당 이사장, 한국메세나협의회장 등을 맡았다.

서울대는 개교 이래 102명에게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했으나 이 가운데 한국인은 이승만(李承晩) 전 대통령과 김수환(金壽煥) 추기경 등 6명이며 기업인으로는 삼성그룹 이건희(李健熙) 회장이 유일하다.

명예박사 추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태수(李泰秀) 대학원장은 “박 전 명예회장은 학자인 동시에 노사 화합과 사회봉사 등의 덕목도 탁월하게 수행한 성공적인 경영자이고, 기업의 성과를 문화예술계에 아낌없이 투자한 훌륭한 인사”라고 말했다.

정세진 기자 mint4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