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姜씨는 小統領…정권초 등장에 아연실색”

입력 2003-11-19 18:55수정 2009-10-08 19: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금원은 소통령(小統領)이다.’

한나라당이 노무현 대통령의 후원자인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을 ‘소통령’이라고 지목하며 전면 공세에 나섰다.

이강두(李康斗) 정책위의장은 19일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역대 정권 말기쯤에 등장하던 소통령이 벌써부터 나와 정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대통령 부부에게 국정을 코치하고 청와대와 내각 개편 운운하는 것을 보면 강 회장은 분명 국무총리보다 위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 의장은 이어 “대통령이 권력이라면 대통령에 돈 대준 사람도 권력자인가”라며 “노 대통령이 대통령 대접을 받으려면 당장 이 사람에게 받은 돈을 돌려줘야 하며 정부는 강 회장에 대한 세무조사를 실시하라”고 주장했다.

은진수(殷辰洙) 수석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요즘 많은 국민은 도대체 일개 기업 사장에 불과한 강 회장이 무슨 배경을 믿고 오만방자한 언동을 벌이는지 의문을 갖고 있다”며 “사정이 이런데도 대통령이 각종 비리의혹의 중심인물인 강 회장과 보란 듯이 골프를 할 정도면 강 회장은 노무현 정권의 2인자가 틀림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당내에선 최근 강 회장이 신변에 위협을 느껴 노 대통령 압박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돌고 있다. 노무현 대선캠프와 관련된 대선자금 비밀을 무기삼아 신병 구속이란 최악의 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맞불카드라는 분석이다.

홍준표(洪準杓)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출국금지와 자택 압수수색까지 당한 강 회장으로선 상당한 위기감을 느낄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노 대통령을 향해 협박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정양묵(鄭良默) 부대변인도 논평에서 “권력과 독립된 특검만이 강 회장과 노 대통령간의 ‘검은 거래’ 의혹을 낱낱이 밝혀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연욱기자 jyw1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