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임창열씨 지사직 사퇴」입장 어정쩡

입력 1999-07-28 20:19수정 2009-09-23 21: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속된 임창열(林昌烈)경기도지사의 지사직 사퇴 문제에 대한 국민회의의 ‘속내’가 복잡한 것 같다.

표면상 국민회의는 임지사가 버티기를 계속하자 고민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내심으로는 애초부터 임지사 사퇴에 대해 적극적이지 않았다는 ‘이론(異論)’도 당 일각에서 제기된다.

경기도청의 한 관계자는 “21일 국민회의 이윤수(李允洙)의원이 임지사를 면회, 당의 ‘사퇴권고’를 전달했다고 하지만 실제 사퇴에는 별 무게를 두지 않았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도청 공무원과 지역유지들의 ‘동정여론’이 만만치 않은 상황에서 사퇴를 강권할 수 있었겠느냐”고 덧붙였다.

실제로 국민회의는 27일 당무회의에서 임지사의 제명을 추인한 뒤 “이제 당원이 아니니까 지사직 사퇴는 본인이 알아서 할 일”이라며 이 문제에서 슬그머니 발을 빼고 있는 듯한 자세다.

〈윤승모기자〉ysm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