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車 규탄집회 잇따라…부산市 참여 대책위 구성

입력 1999-07-06 18:34수정 2009-09-23 23: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의 삼성자동차 청산 방침에 반발하는 부산지역 시민단체와 협력업체 등의 규탄집회가 잇따르고 있다. 부산시와 시의회, 경제단체 시민단체 협력업체 등 32개 기관 대표 51명은 6일 오후 5시 부산시청 회의실에서 ‘부산 자동차산업 살리기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했다.

비상대책위는 이날 “부산의 자동차산업을 살리기 위해 지역경제 주체들이 모든 힘을 결집해 나갈 것”이라며 “정부와 삼성은 하루빨리 공장 정상화 및 협력업체 생존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상대책위는 실무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정부의 삼성차 처리 문제에 대한 대응방안과 부산자동차산업 회생을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비상대책위는 이를 위해 12일 시청회의실에서 전문가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자동차산업 육성 방안에 관한 공청회를 개최하고 협력업체 지원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부산〓조용휘기자〉silen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