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車 포기」성난 부산…협력업체-시민단체 크게 반발

입력 1999-07-01 18:33수정 2009-09-24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그룹이 삼성자동차에 대한 법정관리를 신청한데 대해 부산지역 협력업체와 시민단체 등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삼성자동차 부품협력업체 생존대책위(위원장 김광홍)는 1일 “법정관리 절차를 통해 삼성차 청산이 이뤄지면 협력업체들도 청산될 수밖에 없다”며 “이렇게 될 경우 협력업체들은 손실보상이 아닌 청산비용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지역 시민단체로 구성된 부산경제가꾸기 시민연대도 1일 성명을 통해 “삼성차의 법정관리 신청은 현정부가 부산에서의 자동차산업을 완전히 포기하겠다는 의미”라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부산의 희망인 삼성차 살리기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연대 서세욱 사무총장은 “7일 ‘김대중정권 규탄 및 삼성제품 불매 100만인서명운동발대식’을 열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조용휘기자〉silen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