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으로 보는 세상]美갤러웨이 亞경제난에 매출격감

입력 1998-11-12 19:05수정 2009-09-24 2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가 골프채의 황금시장인 한국 일본 등 동아시아의 경제위기가 장기화하면서 미국의 유명 골프채메이커인 캘러웨이사의 매출이 격감, 올 7월에 이어 다시 대량감원 등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갔다.

캘러웨이는 90년대 들어 오버사이즈 헤드를 가진 빅버사 우드와 아이언으로 골프클럽시장을 선도해왔다. 그러나 최근 새로운 구조조정계획에 따라 전체직원의24%에해당하는7백명을 감원하고 퍼터메이커인 자회사 오디세이를 흡수합병, 단일경영체제를 갖추기로 했다.

또 골프 웹사이트사업과 골프서적 출판, 연습장 경영 등 비핵심사업을 모두 중단하고 골프채와 골프공 제조사업에만 전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캘러웨이는 올 7월에도 3백명을 감원한 바 있다.

캘러웨이는 지난해 주(株)당 1.85달러 꼴인 1억3천3백만달러의 순익을 올렸으나 올해는 주당 25∼40센트의 적자를 내거나 잘해야 소규모의 순익을 내는데 그칠 전망이다.

캘러웨이의 부진은 테일러 메이드, 타이틀리스트, 혼마 등 경쟁업체들이 앞다퉈 신기술 제품을 내놓으며 시장점유율을 뺏어간 탓도 있으나 최고의 고객이던 아시아 지역에서의 수요격감이 결정적 원인으로 풀이되고 있다.

〈워싱턴연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