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총재,범민주대연합 구축 맞대응 가능성

입력 1997-09-21 20:28수정 2009-09-26 1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 김대중(金大中)총재는 이미 오래 전부터 여권 일각의 「보수대연합론」에 대한 대응구도 구축을 시도해 왔다. 김총재의 기본적인 대응구상은 자민련 김종필(金鍾泌)총재와의 이른바 DJP연합. DJP연합구도에 박태준(朴泰俊·TJ)의원을 정점으로 한 신한국당 바깥의 대구경북(TK)세력을 합류시켜 여권의 보수대연합론이 신한국당 울타리를 넘지 못하도록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김총재는 특히 DJP협상만 성사시키면 TJ가 반드시 그 대열에 합류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 김총재의 한 측근은 『추석연휴가 지나도 신한국당 이회창(李會昌)대표의 지지율이 3위를 넘지 못하자 허주(虛舟·김윤환고문)가 JP와 TJ를 끌어들이기 위해 이리 뛰고 저리 뛰는 모양이지만 헛수고에 그칠 것』이라고까지 자신있게 말했다. 김총재 주변에서는 20일 TJ와 자민련의 박철언(朴哲彦) 김복동(金復東)의원 등 야권의 TK인사들이 회동한데서도 감지되듯 TJ가 별도의 「TK지분」을 요구할 것으로 보고 지분배분문제까지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예컨대 자민련 4, 국민회의 3, TK 3의 지분배분도 고려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현재 전체 의원들이 물밑접촉에 나선 구(舊)여권인사 영입이 성과를 보일 경우 궁극적으로 「반(反) 김대중연합」을 노리고 있는 신한국당의 보수대연합은 그리 걱정할 게 못된다는 것이 김총재의 생각인 것 같다. 하지만 DJP도, TJ끌어안기도 결국 불발에 그칠 경우 김총재는 이인제(李仁濟) 전 경기지사까지 포함하는 광범위한 「민주대연합」 구축을 시도할 지도 모른다. 〈김창혁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