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시민단체,연금운용 투명성 촉구 성명

입력 1997-09-02 19:53수정 2009-09-26 11: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참여연대 민주노총 등 5개 시민 노동단체는 2일 국민연금제도 개편 논의와 관련, 성명서를 내고 『보험요율 등 수치에 대한 논의에 앞서 기금 운용의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성명서에서 『정부의 연금개혁 논의가 보험요율 조정, 급여수준 인하, 연금수급연령 인상 등 연금재정의 수지균형 문제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지적하고 『기금 운용과정에 연금가입자의 의견이 실질적으로 반영될 수 있는 구조개편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 김연명(金淵明·상지대 교수)부위원장은 『이달말경 발표예정인 국민연금제도개선기획단의 개정시안을 토대로 시민 노동단체들의 요구를 담은 별도 개정안을 입법청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철용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