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대표체제 전망]이한동-박찬종-김덕룡 협력조짐

입력 1997-03-14 20:21수정 2009-09-27 02: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李會昌(이회창)대표체제가 출범하자 가장 민감한 반응을 보인 쪽은 당연히 당내 대통령후보경선의 예비주자들이다. 이들은 대표임명 하루가 지난 14일에도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여전히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모습들이다.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은 13일 신한국당 전국위원회 치사를 통해 다시 한번 「공정하고 완전한 경선」을 얘기했지만 이들이 느끼는 불만을 달래기에는 역부족이다. 민주계의 큰 버팀목이었던 崔炯佑(최형우)고문의 「좌초」도 이들을 더욱 위기감으로 몰아넣는 요인이다. 그렇다고 당장에 「반(反)이회창 연합전선」 구축 움직임이 가시화되는 건 아니다. 각 예비후보군(群) 캠프의 동향을 살펴보며 상황을 예의 분석하는 등 조율 가능성을 탐색하는 것이 급선무이기 때문이다. 또 김대통령이 어떻게 수습조치를 취하고 나설지도 미지수다. 따라서 아직은 연합전선의 전도(前途)를 가늠하기 힘들다. 하지만 여러 정황으로 보아 이들이 일단 힘을 모을 개연성이 크다. 이대표는 벌써부터 「독주」의 기미를 보이고 있는데 뿔뿔이 흩어져서 대처했다가는 「모두가 끝난다」는 데는 이미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듯하다. 또 한가지 현재의 여권내 사정도 연합전선 구축 가능성을 크게 하는 요인이다. 당총재인 김대통령의 당장악력이 과거의 여당처럼 크다면 예비후보들의 「통제」와 「사후보장」이 가능하겠지만 지금의 상황은 다르다. 김대통령의 통제역량이 크게 위축된 상태이고 앞으로 호전된다는 보장도 없는 상태다. 그야말로 싸워서 자신의 입지를 「쟁취」해야 하고 후보가 되는 사람은 권력분점까지를 생각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보아야 한다. 따라서 후보군에 나서고 있는 사람들은 연합전선 구축의 필요성을 절감할 가능성이 크다. 다만 각자 성향이나 입지에 따라 정도의 차이는 있을 것이다. 현재 드러난 예비주자들 중에는 이대표 임명에 심한 반발을 보이고 있는 李漢東(이한동) 朴燦鍾(박찬종)고문과 金德龍(김덕룡)의원 등이 상대적으로 적극성을 보일 것 같고 李洪九(이홍구)전대표나 金潤煥(김윤환) 李壽成(이수성)고문 진영은 일단 「관망」 자세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 〈정연욱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