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美회담 北대표단]입만 열면 『돈… 돈…』

입력 1997-03-12 20:10수정 2009-09-27 02: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워싱턴〓이재호특파원] 워싱턴을 방문중인 북한외교부 金桂寬(김계관)부부장 일행의 화두는 돈이다. 누구를 만나 무슨 얘기를 하든 결론은 돈이다. 돈이 없다면서 일이 되게 하려면 돈을 내라고 요구한다. 북한의 경제난을 모르는 바는 아니나 때로는 민망해질 때가 있다고 관계자들은 입을 모은다. 10,11일 국무부에서 열린 北―美(북―미) 실무회담에서 李根(이근)북한외교부 미주국 부국장이 요청한 북한자산의 동결해제도 역시 돈 얘기다. 워싱턴에 연락사무소를 개설하기는 해야겠는데 부지와 건물을 구할 돈이 없으니 자산 동결을 풀어주면 그 돈으로 어떻게 해보겠다는 얘기다. 이근은 지난해 8월말 워싱턴에 왔을 때도 돈이 없어 연락사무소 개설이 어렵다는 얘기를 했었다. 북한이 원하는 것은 연락사무소로 쓰일 건물을 미정부가 무상으로 임대해 주는 것. 미국과 같은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생각하기도 힘든 일이다. 이근은 미군 유해 송환에 대해서도 별도의 보상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지난해 5월 뉴욕에서 가진 유해 송환협상에서 93년과 94년에 발굴돼 미국으로 보내진 유해 1백62구에 대해 북한에 2백만달러의 보상금을 지불하기로 합의했었다. 또 앞으로 발굴되는 유해에 대해서는 수수료를 포함, 북한에 「실비보상」을 하기로 합의했었다. 이근은 그러나 이번에 실비 보상의 차원을 넘는 별도의 보상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지난해 9월 실시키로 돼 있었던 추가 발굴작업이 무산된 것도 돈 때문이었다. 북한은 미사일협상도 놓치지 않았다. 이근은 미사일 개발과 수출을 중단할테니 이로 인한 수입의 감소는 미국이 채워줘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사일 수출이 주된 「외화벌이」의 하나이므로 제조를 중단하면 당연히 보상이 뒤따라야 한다는 논리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