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슬링/국가대표선발전]정순원-양현모 정상 차지

입력 1996-11-29 17:13수정 2009-09-27 11: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순원과 양현모(이상 조폐공사)가 제22회 대통령기대회 겸 레슬링국가대표 1차선발전 정상에 올랐다. 애틀랜타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양현모는 29일 성남실내체육관에서 계속된 대회 마지막날 85㎏급 결승에서 서태환(광주남구청)을 2분55초만에 테크니컬폴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54㎏급 정순원(용인대)도 전상선(동아대)을 맞아 경기시작 2분만에 테크니컬폴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고 전 국가대표 노원창(조폐공사)은 63㎏급에서 김덕호(평창군청)와 격돌, 3-0으로 승리했다. ◇자유형 그레코로만형 결승 ▲54㎏급 정순원(용인대) 폴 전상선(동아대) ▲58㎏급 정진혁(군포시청) 8-0 김성실(부산체고) ▲63㎏급 노원창(조페공사) 3-0 김덕호(평창군청) ▲69㎏급 김성중(익산시청) 5-2 김은유(경성대) ▲76㎏급 신연철(경성대) 4-3 박석희(영남대) ▲85㎏급 양현모(조폐공사) 폴 서태환(광주남구청) ▲97㎏급 김태호(상무) 4-1 최동자(평창군청) ▲125㎏급 김제현(동아대) 4-1 김영민(원종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