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워키 옐리치, 입장권 1만장 팬 위해 풀었다

김배중 기자 입력 2021-09-17 03:00수정 2021-09-17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구 1위로 가을야구 진출 유력
안방 4연전에 팬들 초대하기로
구입비용 2억5700만원 달할 듯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NL) 최우수선수(MVP) 출신 크리스천 옐리치(30·밀워키·사진)가 통 큰 팬 서비스를 펼쳤다.

밀워키는 16일 “옐리치가 21∼24일 안방에서 열리는 세인트루이스와의 4연전에 총 1만 장의 티켓을 팬들에게 선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같은 날 옐리치도 구단을 통해 “팬들의 성원이 없었다면 올 시즌 좋은 성적을 못 거뒀을 거다. 우승의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티켓 구입 비용은 정확하게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밀워키의 안방 아메리칸패밀리필드 외야석 티켓 가격(22달러)을 기준으로 삼아도 22만 달러(약 2억5700만 원)에 이른다.

NL 중부지구 밀워키는 16일 현재 89승 57패로 지구 1위에 올라 있다. 시즌 종료까지 16경기가 남은 상황에서 2위 세인트루이스(76승 69패)에 12.5경기 차로 앞서 지구 우승이 유력하다. 김광현이 뛰고 있는 세인트루이스로서는 4연전을 앞두고 벌인 옐리치의 도발이 달갑지 않다.

옐리치는 2018시즌 타율 0.326 36홈런 110타점을 기록하며 NL MVP에도 오른 밀워키의 간판 외야수다. 올 시즌 타율 0.249 8홈런 45타점으로 한 풀 꺾였지만 화끈한 팬 서비스로 팬들을 웃게 했다.

주요기사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메이저리그#크리스천 옐리치#입장권 1만장 선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