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26일 창원교도소 수감… 봉하마을 盧 묘역 참배

신희철 기자 , 창원=강정훈 기자 입력 2021-07-22 16:40수정 2021-07-22 19: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댓글 여론조작 혐의(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확정받은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54)가 26일 오후 1시 창원교도소에 수감된다.

창원지검은 21일 형 확정 후 김 전 지사에게 22일 오후 출석하라고 요구했다. 김 전 지사는 22일 오후 시한을 2, 3일 더 늦춰달라고 요청했다. 대검찰청 예규에 따르면 형 집행 대상자는 출석 통보 다음 날 일과시간 내 관할 검찰청에 출석한 뒤 교도소에 입소해야 한다. 다만 급박한 치료 등이 필요한 경우엔 3일 한도 내에서 출석을 연기할 수 있다.

김 전 지사의 출석 연기 사유는 건강상의 이유 등이다. 경남도의 한 관계자는 “특별한 질환이 아니라 입감에 앞서 평소 아팠던 무릎과 발목 등을 치료하려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창원지검은 김 전 지사 측이 제출한 서류를 검토하며 출석 일정을 조율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대검 예규에 ‘3일 한도’라고 돼 있지만 하루 이틀 더 주는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김 전 지사는 부인 김정순 씨와 함께 3년 여 동안 생활해 온 경남 창원시 경남도지사 관사에서 짐을 챙기고 주변을 정리했다. 그는 수감 일정을 확정하는 대로 도민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고 교도소에 입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지사는 21일 오후 10시경 경남 김해 봉하마을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등 신변 정리에 나섰다. 수행원은 없었으며 시간이 늦어 봉하마을의 권양순 여사도 만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원=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