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확진자 도로 1만명대…백신 안심하다 변이 확산에 발칵

뉴시스 입력 2021-06-18 09:57수정 2021-06-18 09: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일 신규 확진자 1만1007명…4개월만에 다시 1만명 넘어
성인 인구 80% 1회 이상 접종했지만 6월 봉쇄 해제 연기
백신 접종 완료 못한 젊은층서 델타(인도) 변이 확산
영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개월 만에 다시 1만명대로 올라섰다. 성인 인구의 약 60%가 백신 접종을 마쳤지만 예방접종 미완료자들 사이에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퍼지고 있다.

영국 정부는 17일(현지시간) 일일 신규 확진자가 1만1007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만명대 확진자는 지난 2월22일 1만641명 이래 처음이다.

영국은 강력한 전국 봉쇄와 백신 접종 효과로 4~5월 초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2000명 수준으로 떨어졌다. 그러나 제한 조치를 푸는 사이 전파력이 강한 델타(인도) 변이가 퍼지면서 확진자가 다시 급증했다.

특히 5월 말 술집과 음식점의 실내 영업을 재개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대폭 완화한 뒤 확진자가 빠르게 늘었다. 6월 초 5000명대에 진입한 뒤 증가세를 계속하더니 결국 1만 명을 훌쩍 넘겼다. 누적 확진자는 460만623명이다.

주요기사
17일 일일 신규 사망자는 19명이다. 확진자 증가세에도 사망자는 10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이날 수치는 이달 3일 18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많았다. 누적 사망자는 12만7945명이다.

영국은 백신 접종률이 세계 선두인데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16일 기준 성인 인구의 80.1%가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했다. 58.2%는 2차 접종을 모두 마쳤다. 영국은 작년 12월 초부터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최근 확진자 대부분은 아직 백신 접종을 마치지 않은 젊은층으로 알려졌다. 영국 보건당국은 예방접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2차 접종까지 완료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변이 확산에 이달 21일 예정이던 봉쇄 해제 계획을 연기했다. 또 2차 접종률을 빨리 높이기 위해 40세 이상의 1, 2차 예방접종 간격을 12주에서 8주로 줄였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